본문 바로가기
녹턴 맛보기/A 랭크 모험가의 슬로우 라이프

[녹턴 노벨] A 랭크 모험가의 슬로우 라이프 19화

by 라이킴 2017. 10. 11. 댓글 2














녹턴 노벨 추천을 위한 맛보기로 19↑ 묘사가 포함될 시 그 부분을 삭제하거나 올리지 않습니다.


이 소설은 R18 기준이라는 걸 명심해 주세요








사람과 사람의 고리





「하하하하하! 그래서 너는 누구냐고 한거야! 이건 걸작이다!」


 나의 집의 리빙의 의자에 앉는 트악크가, 손뼉을 쳐 웃는다.


「……시끄러워요」


 아이샤는 테이블 위에 푹 엎드리면서 트악크를 노려보았다.


나는 누구냐고 물은 장본인으로 웃는 일도 할 수 없다.


아이샤에게 간혹 지~~ 한 시선이 꽂혀, 너의 탓이라고 말하는 생각이 든다.


아이샤의 이 모습을 보고 놀라지 않았는지? 라고 트악크에 물어보면

모르는 사람이 있구나 생각했었다고 말했잖아. 그 정도 아이샤의 변화에는 놀랐다고.


「어차피 여동생의 이나에 입혀진 것이지? 점심식사회에서 작업복으로 가지마, 이것을 입고 가라고」


 트악크가 조롱하는 것 같은 미소를 띄워, 푹 엎드린 아이샤의 드레스의 소매를 손댄다.


「…………」


 정말이지 트악크의 말하는 대로여서, 아이샤는 반론하지 못하고 기분이 안좋은 것 같게 트악크의 팔을 뿌리칠 뿐. 

아이샤의 단정한 얼굴에 점점주름이 모여 가는 것을 느낀다.


「어느 쪽이 누나고 어느 쪽이 여동생인가 모르겠구나」


 조금 전의 에누리 교섭으로 아이샤에게 좌지우지되고 있던 탓인지, 

트악크는 아이샤가 약해지고 있는 지금이 기회라는 듯이 탓하고 있었다.


 그렇게 괴롭히면 다음에 봉변을 당할 것 같은데 괜찮은 것일까.


 왠지 모르게 지내기가 불편해져서 나는 자리를 일어서, 수확한 음식을 준비하러 간다.


 아이샤가 말린 포도(건포도)를 가져왔으므로 그것이 좋겠다. 

아이샤는 집에서 말린 포도는 실컷 먹고 있을테니까, 로렌씨 일행과 채집한 피코 열매나 에르도 내기로 한다.


「어이, 조금 아이샤. 거기서 쿠릉하고 돌아 봐라」


「……하지 않아. 그렇게 부끄러운 일」


 식기를 준비해 열매를 담고 있는 동안에도, 두 명은 그러한 회화를 계속하고 있다. 

그 두 명은 상당히 나이가 떨어져 있는 것 치고 사이가 좋구나.


역시 옛부터 같은 마을에서 자라고 있는 탓일까. 

그 두 명의 유소[幼少]기을 생각하면 조금도 상상 할 수 없지만, 보고 싶은 생각도 든다.


「네, 가볍게 먹을 수 있는 것을 가져 왔어」


 내가 접시를 가져 가면, 트악크로부터 비난을 면한 아이샤가 기쁜듯이 상체를 일으킨다.


 반대로 트악크는 내가 빨리 온 것을 유감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노골적으로 유감스러운 얼굴을 하고 있다.


「어라, 말린 포도뿐이라고 생각했지만 센스가 있잖아. 이제 그것은 너무 먹고 질리고 있었어」


 아이샤가 접시에 실린 열매를 봐 기쁜 듯한 소리를 낸다.


 역시 집에서 만들고 있는 말린 포도에는 진절머리 나고 있던 것 같다. 

자신의 집에서 저만한 포도를 만들고 있으니 식탁에서 매번 오를 것이다.


 말린 포도 이외도 내길 잘했다.


「포도 농가가 하는 대사가 아니구나」


「매일 아침 말린 포도등이 들어간 요리를 먹어 봐. 3일만에 질려」


 매일 말린 포도를 먹을 수 있어 부럽다고 생각되지만, 매일 먹으면 역시 질릴 것이다.


 대량으로 아이샤로부터 말린 포도를 받은 나이지만, 그런 일로는 되고 싶지 않다.


「말린 포도를 사용한 요리라는건 어떤게 있지?」


「뭐든지 사용할 수 있어? 빵에 섞어 굽거나 샐러드에 혼합하거나 사과와 익히거나 닭고기와 익히는 것도 맞아」


 내가 물으면, 아이샤가 에르를 빠득빠득 스푼으로 파내면서 대답한다.


 식탁에 자주 나오는 만큼 거침없이 대답했다.


 모두 꽤 맛있을 것 같다. 

단지 말린 포도 단체[單体]로서 먹는 것 만으로는 아깝기 때문에 부디 도전해 보려고 생각한다.


「그렇구나. 다음에 간단하게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줘」


「좋아」


 그리고 한동안, 우리들은 말없이 에르의 몸을 스푼으로 파고 있었다.



 ◆ ◆ ◆



 열매를 다 먹으면, 아이샤가 집안을 보고 싶다고 했으므로 안내하기로 했다.


 라고는 말해도, 살았던 바로 직후로 가구도 도구도 갖추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변변히 보는 것은 없다고 생각하는데요.


「헤에-, 큰 욕조구나」


 목욕탕 안에서 아이샤의 감탄 한 목소리가 울린다.


「전에 살고 있던 사람이 목욕탕을 좋아했던 것 같아서 말이야. 탈의실을 좁히면서까지 만든 것 같아」


「그래서 탈의실만 쓸데없이 좁았던 것이군요. 이만큼 크면 혼자서 욕실을 준비하는 것은 큰 일이지 않아?」


「체력에는 자신이 있고, 나도 욕실은 좋아하니까」


 사실은 마도구의 힘에 의지하고 있지만, 그다지 그것을 알리는 것은 좋지 않기 때문에. 

마도구 같은 고가의 물건은 귀족이 가지는 것이라고 생각되고 있고, 이상한 오해가 되어 버릴 뿐이다.


 우리들은 탈의실을 일렬이 되어 나온다. 

성인 남성과 여성이 누울 정도의 스페이스가 없는 탓이다.


「이  빈 방은?」


 복도에 나온 아이샤가 근처의 방을 들여다 보고 묻는다.


「침실이야. 아직 침대가 완성되지 않으니까」


「……트악크도 참, 빨리 침대를 만드세요」


「네가 갑자기 점심식사회 하자고 말했기 떄문이잖아」


 아이샤가 복도에서 그렇게 중얼거리면, 리빙에서 편히 쉬고 있는 트악크로부터 항의의 소리가 퍼져 왔다.


 아이샤는 그것이 들리지 않는 듯한 척을 하고 안쪽으로 걷기 시작했다.


 뭐, 민가이니까 소리는 울리기 쉽지요.


 내가 쓴 웃음을 하는 동안에도 아이샤는 쑥쑥 안쪽으로 나아간다.


「이제 뒤는 헛간 뿐이야?」


 헛간에는, 리빙에 두고 있던 마도구든지 검을 옮기고 있으므로 목욕탕과 같이 빤히 볼 수 있으면 조금 곤란하다.


 뭔가 있었을 때를 위한 돈이나 몬스터의 고급 소재도 있다. 

그다지 헛간까지 사람을 부르는 일은 없지만, 

향후 무엇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지붕 밑이든지 마루 밑등에 숨길 장소를 만들어 두어야 한다.


「……그래? 그럼 좋아」


 아이샤는 이쪽의 얼굴을 가만히 보고 그렇게 말하면, 시원스럽게 뒤꿈치를 돌려주었다.


 일단 전부 보고 싶다든가 말하면 조금 곤란한 곳이여서 나는 조금 안심했다.


 살았던 바로 직후로 헛간에 제대로 된 물건은 두지 않을 것이지만, 과연 남에게 헛간을 보여야 하는 것도 아닐 것이다.


 리빙에 돌아오려고 아이샤와 복도를 걷고 있으면, 문으로부터 콩콩 소극적인 노크소리가 들려 왔다.


 그 소극적인 노크음으로 곧바로 후로라라고 안다.


「아마, 후로라네」


 아이샤라면 점점 세게 두드리니까.


 내가 그런 것을 생각하고 있으면 리빙에 있는 트악크로부터 「누군가 왔어―」라는 목소리가 울린다.


「네네, 너무 이야기한 적이 없는 너는 나오지 않아도 괜찮으니까」


「알고 있다」


 아이샤와 나는, 종종걸음으로 리빙에 있는 문으로 향한다. 

확실히 갑자기 트악크가 응대하면 낯가림의 후로라가 놀라 버릴거니까.


「어서오세요」


「아, 안녕하세요」


 내가 문을 열면, 거기에는 흰 블라우스에 푸른 원피스를 껴입은 후로라가 있었다.


 그녀가 잘 입고 있는 블라우스와는 조금 다른지, 목 언저리에는 세세한 장미의 자수가 베풀어지고 있어 

가슴팍에는 푸른 리본이 붙어 있다. 

바람으로 흔들거리는 원피스는 남색은 아니고, 조금 밝은 색을 한 파랑에 가까운 색조를 하고 있어 산뜻하다.


 후로라의 청초함과 시원한 인상을 부각하는 것 같은 옷이라고 나는 생각했다. 

언제나 곧은 머리카락은, 오늘은 정중하게 엮어지고 있어 어른스러운 분위기가 나고 있다.


「저, 저」


「빨리 안에 들어가세요」


 무심코 후로라를 초롱초롱 바라보고 있으면 후로라가 부끄러운 듯이 몸을 비틀고, 옆에서 아이샤에 어깨를 얻어 맞았다.


 여성은 복장이나 머리카락으로 어째서 이렇게도 인상이 바뀌는지 신기할 뿐이다.


「아, 응. 자」


「시, 실례합니다」


정신 차린  내가 안에 촉구하면 후로라가 안에 들어가, 슬리퍼로 갈아신는다.


「미안, 갑자기 불러서」


「아니요, 오늘의 오후는 그만큼 중요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거기에 아이샤가 돌연 말하는 것도 옛날부터이기 때문에」


 언제나 돌연 권한다는 폐인 일을 하는 아이샤를, 나와 트악크가 차가운 눈으로 본다.


 하지만, 아이샤는 그런 일은 신경쓰지 않는다라는 듯이 태연하게 하고 있었다. 

변함 없이 유들유들한 신경이다.


「여기가 알도씨의 새로운 집이군요. 처음……」


 신기한 듯이 근처를 둘러보면서 중얼거리는 후로라였지만, 전회 왔을 때를 생각해 냈는지, 얼굴을 붉히며 숙여 버렸다.


 여기에 있는 것은 사정을 알고 있는 멤버다.


 아이샤가 쓴웃음 지어, 트악크가 방글방글한 시선을 향하고 있는 것을 느꼈다.


「자, 후로라도 왔고 조속히 요리를 시작합시다. 나 이제 배 꼬륵꼬륵이야」


「아, 네」


 아이샤가 소리를 밝게 해 화제를 바꾸어 준 덕분으로, 후로라도 사고를 바꿀 수가 있던 것 같다.


 자, 요리를 시작하려고 줄줄이 부엌에 이동하려고 했을 때, 트악크가 말을 건다.


「어이, 나는 자기 소개라든지 필요 없어?」


「좋아요 너 같은 것……이라고 말하고 싶지만, 그다지 모르는 사람이 있으면 후로라가 긴장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지요」


「네, 네, 부탁합니다」


 트악크가 앞에 나온 탓인지, 후로라가 조금 신체를 굳어지게 한다.


「나는 이 부근에 살고 있는 트악크다. 가구를 만드는 일을 하고 있다」


 트악크도 일단, 후로라에 무서워 하지 않게 온화한 소리나 표정을 만들고 있는 것 같지만, 

어떻게 봐도 타인에게는 불쾌한것 같은 감정을 나타낸  남자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성격이 비뚫어지고 있고  솔직하지 않아」


「얼굴이 항상 시무룩한 얼굴이지만 화내고 있는 것도 아니야」


「무슨 말하고 있어 너희들!?」


 아이샤와 내가 굳은 트악크의 인사를 완화시켜, 보충해 주면 트악크가 초조 한 것 같은 소리를 냈다.


「우후후후후. ……앗, 아니오, 그 미안해요. 세 명의 회화가 재미있어서」


 후로라가 굳어진 표정이 부드러운 것이 되어, 트악크도 깜짝 놀란것 처럼 얌전해진다.


 그리고 후로라는 방황하게 한 시선을 간신히 트악크에 맞추고


「그, 촌장의 딸인 후로라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아아, 잘 부탁드립니다」


 걱정이었던 두 명의 소개가 능숙하게 지나가서 다행이다.


 여기로부터 후로라의 낯가림이 완화되어, 사람들의 영역이 넓어지면 좋겠다고 나는 생각한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