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소설/일본 웹소설(텍본)

[웹소설/번역기] 잘생긴 그 녀석의 그늘에 계속 숨었던 내가 진짜 행복을 잡을때까지

by 라이킴 2020. 1. 19. 댓글 24





이번 올릴 소설은 






잘생긴 그 녀석의 그늘에 계속 숨었던 내가 진짜 행복을 잡을때까지


(陰に隠れてた俺が魔王軍に入って本当の幸せを掴むまで) 입니다.








현재 일본에서 서적으로 정발 중인 작품입니다.










이 작품의 어필사항





이 소설은 완결되었습니다






주인공 최강






코메디+불우한 주인공?









자신이 존재감 없고 평범한 사람이라고 설명한 소설들의 특징=일러스트 보면 미소년 













현재 2020년 1월 1일 324화(완결)까지 번역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원본 : https://kakuyomu.jp/works/1177354054886963857





키워드 : 이세계 판타지 주인공 최강하는 김에 준주인공도 쿨 뷰티 용사와 마왕 검(0.5할)과 마법(9.5할) 러브 코메디 마법진 사랑스러운 아가씨(천사) 기본 코미디 드물게 진지함





줄거리 : 나는 이야기의 주인공에게는 될 수 없다.


 아무튼, 나의 근처에는 완전무결의 주인공님이 있기 때문에.



 어떤 녀석이라도 되돌아 볼 것 같은 금발의 잘생긴 얼굴. 


고신장으로 긴 다리. 


남자에게도 여자에게도 사랑받는 것 같은 명랑 쾌활한 성격.


 게다가 두뇌 명석으로, 마법도 검 기술도 초일류라고 하면 할 말이 없구나.




 덧붙여서 나는이라고 한다면, 알맞은 체격의 흑발 후트멘. 


특기는 있지만 특징 없음. 


졸업 앨범 보았을 때에 「아─……뭔가 이런 녀석도 있었구나」라는 레벨의 존재감. 


압도적인 격차 사회를 느낀다. 똥이.


 신님이라는 것은 좀 더 평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응.


 그런 조역 인생을 탈각하려고, 클래스의 마돈나에 고백해 봐도 격침. 


그녀는 커녕 친구조차 할 수 없는 시말. 게다가, 바보 주인공에게는 좌지우지되고 있을 뿐.


 하지만, 나는 단념하지 않아! 언젠가는 그 녀석의 주술의 속박으로부터 풀어져, 훌륭한 미래를 잡아……는, 


왠지 마왕군에 들어가는 일이 된 것입니다만? 파멸의 미래 밖에 안보입니다만? 랄까, 마족의 세계에서도 외톨이입니다만 아 아!?


 누군가 나를 구해 줘!!


※※※※※※






[라이킴] 잘생긴 그 녀석의 그늘에 계속 숨었던 내가 진짜 행복을 잡을때까지.txt







댓글24

  • 이전 댓글 더보기
  • 달컴 2020.01.19 22:23 신고

    완결은 언제나 대환영 입니다 양도 많아서 기대
    답글

  • 최정민 2020.01.19 22:41

    남주가 키리토 닮은 것처럼 보이는 저는 이상한 건가요?(흑발,검은 코트 뭔가 비슷함 ㅋㅋㅋ) 완결이니 분량은 좋겠네요
    답글

  • 김범수 2020.01.20 00:02

    번역된거 어디서 볼 수 있나요?
    보고는 싶은데 일본어는 못하고
    인터넷도 잘 못써서 찾을수가 없습니다... 무지한 제게 방법을 가르쳐주십시오...부탁드립니다.
    민폐가 되지 않는다면 밑에 댓글 달아주세요..

    답글

    • 리네 2020.01.20 01:11

      번역된 사이트라기 보다는 파파고나 구글번역기 등 사이트 들어가서 소설가가 되자 주소 입력후 보거나 라이킴님이 올리는 거 기다리시는 수밖에 없음.
      앞에 번역사이트 방법은 중간중간 내용이 매우 매끄럽지 않고, 오역(잘못된번역)이 많아서 혹은 그냥 일본어 발음 나오던지.
      등등 이유로 보고 싶은 소설 어디다 써놨다가 라이킴님이 소설 갱신 이벤트 때 요청하시길...

  • 리네 2020.01.20 01:14

    자~! 답글 이후의 감상은... 처음보는 소설인데 길고,완결이라 매우 감사합니다!!
    몰랐던 소설을 발굴해서 읽는 건 언제나 행복합니다!!
    적어도 저는 그럽니다 ㅎㅎ

    답글

  • kang4196 2020.01.20 01:52 신고

    왼쪽 갈색머리의 여자아이가 너무나 귀엽네요!
    답글

  • 윗분말씀대로 2020.01.20 02:04

    아~ 착각하기 쉬운 줄거리 소개이지만 전생이나 전이같은게 아닙니다 처음부터 평범하게? 마법학교 다니는 학생이 주인공입니다
    답글

  • 김범수 2020.01.20 12:05

    리네님 답글 정말 감사합니다
    약 3년간 어떻게 봐야 하는지 몰라서 포기한 작품이 한두개가 아니었는데 드디어 해답을 얻었어요..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답글

  • OPK 2020.01.20 15:05

    먼치킨주인공최강물잘보겠습니다!재밌겠네요
    답글

  • 도락여행 2020.01.20 19:12 신고

    오랜만에 보는 이세계 전이물이 아닌 작품이네요.
    주인공이 마왕군에 취직해서 성공하는 내용 같네요.

    답글

  • 샤벳뜨 2020.01.22 08:55 신고

    일러스트 미소년....
    답글

  • 악운 2020.01.22 15:45 신고

    언제나 보통을 얘기하지만 보통의 개념이 너무 상급인것 같습니다... 작중인물이 매력이 있긴 있어야하니ㅜㅜ
    답글

  • 레오나르 2020.01.25 14:28 신고

    뭔가 미묘하지만 일러에 기대해보는게 손해는아니겠지?
    답글

  • asoru 2020.01.28 12:43

    끝까지 다 읽었습니다
    오랜만에 정말 재밌는 작품을
    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ㅎㅎ

    답글

  • PrismWork 2020.01.31 13:41 신고

    일러스트가 예쁘네요..진짜로 평범한것 치고는 엄청 잘생기게 나왔네요 ㅋㅋ 잘받아갑니다
    답글

  • Alopex_ 2020.02.08 00:02 신고

    완결이라 좋았네요. 양도 딱 적당했던 것 같고 스토리도 나쁘지 않습니다. 뿌려진 떡밥 회수도 다 한 것 같아요. 스토리 전개방식도 나쁘지 않으넫... 어디서 본 적 있는 듯한 느낌의 소설이었어요. 양판소라고 할 수도 있겠네요. 다만 나라도 하나 밖에 없고 나오는 종족의 개성을 다 잘 살릴 수 있지 않았다고 느꼈어요. 굳이 느끼자면... 전에 본 소설에 하위 호환 같은 느낌이네요.
    표현하자면 내용 자체는 나쁘지 않고 필력도 괜찮지만, 어딘가 한계가 보였다고 할 수있겠습니다. 킬링 타임으로 추천합니다.

    답글

  • egoist 2020.02.08 16:26

    킵해뒀다가 봐야겠습니다
    답글

  • PrismWork 2020.02.24 16:44 신고

    다 읽고 감상평을 말하자면, 완결이라 좋았고, 내용도 완결을 생각하고 작가가 써서 그런지 아주 짜임새가 있었습니다. 히로인들은 많지만 메인 히로인이 가장 매력적으로 표현되어 있다는 점도 좋은 점수를 주는 이유가 되었네요. 힐링, 개그도 있으면서 무거운 설정까지 들어간 최근 몇 안되는 질 높은 소설이라 생각됩니다~ 외전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ㅎㅎ
    답글

  • 니아 2020.03.06 16:32

    찌질한 주인공은 손절....
    답글

  • kchjo 2020.03.30 03:00 신고

    감사히 읽었습니다. 꽤나 완성도 있는 작품이라 생각하며 읽었습니다. 특히 캐릭터의 개성이 잘나오고 각각의 매력이 있어서 읽을때 상당히 몰입할 수 있었습니다. 분량은 좀 있지만 전 그냥 한번에 쭉 폐인처럼 읽어버렸군요...ㅎ
    답글

  • soad7527 2020.03.31 17:25 신고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역시 완결된 소설을 보는게 읽기도 마음 편하고 쭉쭉 읽혀지네요.
    소설 내의 캐릭터들도 매력적이고 하나하나 개성을 제대로 잡아서인지 진지한 스토리가 아닌 일상의 모습이나 개그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내용을 보면 친구들이 자연스럽게 놀고 떠드는 게 연상이돼 흐뭇하게 봤습니다. 또한 히로인이 다른 캐릭터에 비해 예쁘다라고 끝낼게 아니라 그 매력을 사건들을 통해 보여줘서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게 되네요. 주인공이 너무 봐주고 진실을 안 밝히고 자신이 다 떠안고 가는 모습을 보면 답답하다고 느낄 수도 있겠지만 아르카에게 말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라고 다 떠안고 헤쳐나가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전체적인 클리셰나 마지막 스토리 전개를 보고 어디서 본 듯한 느낌을 받기는 하지만 뿌려놓은 떡밥들을 회수하기도 했고 매력적인 캐릭터들 덕분에 재밌게 봤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