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녹턴 맛보기/미궁의 아르카디아8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7화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7화 댓글과 반응이 적어 이 소설 맛보기는 여기서 종료합니다. 나머지는 녹턴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7 (베스트 타이밍이었구나) 눈동자에 물기를 띠게 해 이쪽을 올려보는 엘리제를 상냥하게 껴안으면서 나는 내심 빙긋 웃었다. 감이 좋은 분은 이미 헤아리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나는 엘리제가 폭한에게 slum의 방향으로 유도되고 있는 단계에서 그녀를 포착하고 있었다. 거기서 내가 생각한 것은 어느 타이밍에 그녀를 돕는지 라는 것이다. 폭한에게 차츰 차츰 몰아넣어지고 있는 단계? 아니, 그러면 다소 불안하게 되는 것만으로 내가 조금 감사받을 뿐일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렇게 하면 폭한들도 혀를 차고. 이번은 놓쳐 또 다음에 습격을 걸치려고 획책 할 뿐이다. 그러면 어느 단계라면 그녀에게 최대한의 은혜를 주고 한층 더.. 2018. 3. 25.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6화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6화 읽기전 !! 녹턴 노벨 추천을 위한 맛보기로 19↑묘사가 포함될 시 그 부분을 삭제하거나 올리지 않습니다. 이 소설은 R18 기준이라는 걸 명심해 주세요 (묘사 삭제 없고 이후를 읽고 싶은 분은 서로이웃을 하시고 녹턴 카테고리를 이용해주세요) -- 주의 !! 이번화 약간 어두운 전개가 있음-- 6 여성의 쇼핑은 길다. 마을에 있었을 무렵 그녀 소유의 남자들로부터 심하게 들은 말이다. 주말이 되면 몇 시간이나 마차를 타, 근처의 거리까지 그녀에게 시중들어 쇼핑에 교제하고 있던 그들은 다음날 홀쭉이 되면서 반드시 다른 남자들에게 푸념하고 있었다. 그때마다 그녀 소유가 아닌 남자들은 그들을 배우자 자랑하고 자빠졌네하고 매도하는 것이 의식이었던 것이지만 나는 지금 간신히 그들의 괴로움의 일부분을 깨닫고 있었다... 2018. 3. 25.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5화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5화 읽기전 !! 녹턴 노벨 추천을 위한 맛보기로 19↑묘사가 포함될 시 그 부분을 삭제하거나 올리지 않습니다. 이 소설은 R18 기준이라는 걸 명심해 주세요 (묘사 삭제 없고 이후를 읽고 싶은 분은 서로이웃을 하시고 녹턴 카테고리를 이용해주세요) 5 (죽고 싶다……) 흑역사 사건의 다음날. 나는 여인숙의 자기 방 침대 위에서 둥글게 되면서 자기 혐오에 시달리고 있었다. 어제는 틀림없이 인생 최악의 날이었다. 코볼트에 산체로 먹혀지는 경험도 최악이었지만 그 후 이 세상 단 하나뿐인 지식을 얻을 수 있던 것으로 그 날은 플러스 마이너스 제로로서 어제 내가 얻은 것 등, 잃은 것에 비하면 쓰레기나 마찬가지였다. 여하튼, 돈은 사용하면 사라져 버리지만, 수치와 후회는 일생 붙어다닌다. 금화 120매라는 큰돈은 일반.. 2018. 3. 24.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4화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4화 읽기전 !! 녹턴 노벨 추천을 위한 맛보기로 19↑묘사가 포함될 시 그 부분을 삭제하거나 올리지 않습니다. 이 소설은 R18 기준이라는 걸 명심해 주세요 (묘사 삭제 없고 이후를 읽고 싶은 분은 서로이웃을 하시고 녹턴 카테고리를 이용해주세요) 4 투기장. 미궁, 카지노에 줄선, 미궁 도시 특색의 하나이다. 모험자들이 서로의 생명을 걸어, 건 생명에 응해 금전을 얻는 도박장의 하나이다. 계급은 언더 10으로부터 언더 40까지의 제한급과 무차별급의 2개. 언더 10은 LV1~10까지의 선수가, 언더 40은 LV1~40까지의 선수밖에 나올 수 없다는 의미다. 그렇다고 해도, LV1의 선수가 언더 40에 나오는 일은 없겠지만. 싸움의 룰은 엄청 간단. 5명의 선수가 하나의 무대에서 싸워 끝까지 서 있으면 승리라.. 2018. 3. 24.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3화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3화 읽기전 !! 녹턴 노벨 추천을 위한 맛보기로 19↑묘사가 포함될 시 그 부분을 삭제하거나 올리지 않습니다. 이 소설은 R18 기준이라는 걸 명심해 주세요 (묘사 삭제 없고 이후를 읽고 싶은 분은 서로이웃을 하시고 녹턴 카테고리를 이용해주세요) 3 ≪---너에게 “백전 연마”의 칭호를 주자≫ ≪---너에게 “니노 태도 요라즈”의 칭호를 주자≫ ≪---너에게 “심안”의 칭호를 주자≫ 「………………우」 하늘로부터 울려퍼지는 소리로 깨어났다. 아무래도 일순간 의식을 잃고 있던 것 같다. 머리를 흔들어 저림이 남는 신체로 일어서는 것과 킹이 추격을 걸어 오는 것은 거의 동시였다. 「큭……」 데미지 때문인가 반투명으로 요동하는 킹의 돌진을 빠듯이로 주고 받는다. 한 박자 늦어 미궁의 벽에 굉음이 울렸다. (………….. 2018. 3. 24.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2화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2화 읽기전 !! 녹턴 노벨 추천을 위한 맛보기로 19↑묘사가 포함될 시 그 부분을 삭제하거나 올리지 않습니다. 이 소설은 R18 기준이라는 걸 명심해 주세요 (묘사 삭제 없고 이후를 읽고 싶은 분은 서로이웃을 하시고 녹턴 카테고리를 이용해주세요) 2 나의 돌연인 의사표현에 그녀는 멍하니 목을 기울인 후 깔깔 웃었다. 「에─, 혹시 데이트의 권유? 성실할 것 같은 얼굴을 하고 의외로 헌팅파구나」「그래? 그렇지만 실제로 헌팅하는 것은 처음이었다거나 ?」「거짓말뿐―」 엘리제는 쿡쿡 한 바탕 웃었다고 생각하면, 미안한 것같이 말한다. 「응, 그렇지만 미안해요. 나 그러한 것은 일제히 거절하고 있어. 거기에 바빠서 시간 없기도 하고」 쓴웃음 짓는 그녀에게 내심 예상대로다 하고 생각하면서 나는 일단 물러난다. 「그것은.. 2018. 2. 12.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1화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1화 읽기전 !! 녹턴 노벨 추천을 위한 맛보기로 19↑묘사가 포함될 시 그 부분을 삭제하거나 올리지 않습니다. 이 소설은 R18 기준이라는 걸 명심해 주세요 (묘사 삭제 없고 이후를 읽고 싶은 분은 서로이웃을 하시고 녹턴 카테고리를 이용해주세요) 1 아침의 햇살로 눈이 깨었다. 「여기, 하……? ……읏!」 일순간 멍 한 후, 확 각성 한다. 몸을 일으켜 근처를 둘러보면 거기는 모리이 연의 자신 방은 아니고 요전날부터 숙박하고 있던 값싼 여인숙 가게였다. 다음에 자신의 신체를 내려다 보면 상처 하나 없고 그리고 나들이옷 또한 상처가 없었다. (꿈 이었는가……?) 아니, 라고 머리를 흔든다. 그것을 판단하는 것은 경솔한 생각이다. 지금부터, 그것을 확인하러 간다. 나는 숙부의 검을 손에 들고 여인숙의 1층으로 .. 2018. 2. 12.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프롤로그 [녹턴 추천] 미궁의 아르카디아 -프롤로그 읽기전 !! 녹턴 노벨 추천을 위한 맛보기로 19↑묘사가 포함될 시 그 부분을 삭제하거나 올리지 않습니다. 이 소설은 R18 기준이라는 걸 명심해 주세요 (묘사 삭제 없고 이후를 읽고 싶은 분은 서로이웃을 하시고 녹턴 카테고리를 이용해주세요) 프롤로그 자신이 죽을 때의 상상을 리얼로 했던 적은 있을까. 아마는 대체로의 사람은 하지 않을 것이다. 했다고 하더라도 침대 위에서 가족에게 간호되면서 죽는다. 이런 정도의 것일 것이다. 노인이 된 자신도 간호하는 가족의 숫자도 얼굴도 아련하게 상상할 것이다모든사람이 안는 자신이 죽을 때의 상상이다. 나도 예외 없이 그 상상을 하고 있어. 하지만 나는 차가운 돌의 마루 위에서 다 죽어가고 있었다. 「우…………앗……」 쉰, 자신의 것이라고는 생각되지 않는 소리가 나왔.. 2018. 2. 11.